교통사고 보험처리 꿀팁 7

교통사고 후 보험처리 꿀팁 7

교통사고를 당하게 되면,
혹은 작은 접촉사고라도
교통사고를 저지르게 되면
누구나 충분히 당황할 수 있어.

이럴 때,
당황하지 않고, 이렇게 하자.

 

# 01. 보험사의 기본 개념을 이해.

보험사의 역할은
사고가 났을 때,
물적&인적 피해에 대한 원상복구 비용을
가해자가 부담해야할 보상금 지불을
대신 해주는 역할이야.
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지.

사고가 나면 보험사에서는
자사 고객들의 과실을 낮추려고 노력해.
이런 과정 속에 내 쪽 과실을
낮출 수 있기 때문에,
보험이란건 “잘 이용”하기 위해 드는거야.

# 02. 무조건 증명자료를 남기자.

교통사고가 나면 당황하지말고
최대한 침착함을 유지한채로
사고 현장을 증명할 수 있는
자료를 남겨놔야 해.

스마트폰이나 카메라로
무조건 찍어 놔야 해.

혹시나 뒷차량이
빵빵거리거나 고함을 지를 수도 있지만
그렇다고 해서 바로 사고현장을
벗어나는 행위는 하지마.

자료를 다 남겨놓고
이동하는게 중요해.

아, 그래서 블랙박스는 더 중요해.
내 차에 블박이 없다면, 설치하자.

# 03. 사고현장 증명하는 추가 팁.

자, 카메라로 현장을 찍어두는 것 외에
필요한 장비들이 있어.

바로 페인트 락커야.
(교통사고 표시용 스프레이 검색하면 많이 나옴)

상대방 차량과 내 차량의 4바퀴에 표시하고
차량 넘버도 바닥에 적어놔.
그리고 이 모습도 촬영을 해둬.

다 되었다면,
차를 갓길과 같은 안전한 곳으로
이동시켜도 돼.

만약 큰 사고여서 운행이 힘들다면,
빠르게 보험사에 신고해서
견인차를 불러야겠지.

이런 경우에는
표지판을 세워두고,
운전자는 갓길로 빠져나와서
처리를 하는게 좋아.

# 04. 블랙박스는 보험사에게 전달.

블랙박스는 보험사 담당자에게
꼭 전달해야만 해.

과실여부의 판단 근거에
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이야.

# 05. 보험사와 협약된 정비소 No!

차량 정비소에 입고시켜야 하는 상황이라면,
보험사와 협약된 정비소는 피하자.

다 그런건 아니지만,
보험사와 협약된 지정 정비소로 가게되면

저렴한 비용으로 차량을 수리하는 쪽으로
처리하는게 대부분이야.
비용을 적게 들이는 만큼
내 차를 제대로 수리한다고 보장할 수 없어.

보험사에서는
차를 제대로 복구시키는 것보다,
최대한 싸게 수리하려고 하기 때문이야.

그래서 정비소는
내가 자주가는 단골이나,
해당 자동차 브랜드의 공식 정비소로
입고하는 편이 훨씬 좋아.

# 06. 사설 견인업체를 조심하자.

112에 신고하면,
빛의 속도로 나타나는 견인 렉카있지?
경찰보다도 빨리 도착한다.

이 사설업체한테 맡기면,
견인비 & 수리비 폭탄 맞는 경우가 많다.
절대적으로 조심하자.

자동차 보험에서 기본 보장 내용중에
일반적으로 10km까지
무료 견인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어.

이후 연장되더라도 그리 큰 금액은 아니니까
이를 잘 활용하는게 낫다.

# 07. 미미한 사고는 청구포기.

가벼운 접촉사고는 보험처리를 먼저 하고,
상황에 따라서 청구진행 or 청구포기를 할 수 있어.

보험처리를 진행해보고
이후에 청구액에 따라서
추후 할증될 보험료 있지?

그 손익을 계산해보자.

만약 자비 처리가 더 나으면
보험사에 청구포기를 하자.

아주 가볍거나, 미미한 사고임에도
집요하게 보상요구를 하거나
터무니없는 수리 비용을 요구할 때
이 팁을 사용하면 좋아.

# 결론

01. 항상 안전운전, 방어운전하자.
02. 사고나면 당황하지 말고, 자료 남기자.
03. 보험사를 불러서 활용/이용을 하자.

 

There are 2 comments for this article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

Don`t copy text!